> 축구 > 국내
韓 월드컵 흑역사는? 대회 최다 실점부터 가짜 뉴스까지
출처:MK 스포츠|2018-05-16
인쇄

월드컵은 한국축구에 환희와 영광의 순간도 주었지만, 아픈 추억도 많이 남긴 것이 사실이다. 떠올리고 싶지 않은 월드컵의 순간들을 살펴보았다.

◆ 최다 골차 패배, 최단 시간 실점

월드컵 데뷔전이었던 1954년 스위스 대회, 한국은 헝가리전에서 0-9의 참패를 당했다. 9골차 패배는 1974년 월드컵에서 자이르가 유고에 0-9로 패한 경기, 1982년 대회에서 엘살바도르가 헝가리에 1-10으로 대패한 경기와 함께 최다골차 패배 공동 1위에 올라있다.

 

 

한국은 1954 월드컵 2차전에서도 터키에 0-7로 패하고 탈락했다. 한 대회에서 한 팀이 16골을 실점한 것은 지금까지도 최다 기록이다.

월드컵 전체 역사를 통틀어 최단 시간 실점의 불명예도 갖고 있다. 2002 월드컵 3/4위전에서 전반 시작 11초만에 터키의 하칸 수쿠르에게 골을 허용한 것이다.

◆ 조광래와 박주영의 자책골

역대 월드컵에서 한국은 총 67골을 실점했다. 이 중에서 뼈아픈 자책골은 2골. 1986 멕시코 월드컵 이탈리아전(2-3 패)에서 조광래가 기록한데 이어, 2010 남아공 월드컵 아르헨티나와의 대결(1-4 패)에서 박주영이 한 골을 헌납했다.

그러나 두 골 모두 엄밀히 보면 자책골이라고 하기에는 억울했다. 의도를 갖고 볼을 터치했다기보다는 볼이 와서 팔(조광래)과 정강이(박주영)에 맞고 골문으로 방향이 꺾였기 때문이다. 한편 박주영의 자책골 이후 팬들 사이에서는 두 사람의 닮은 외모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 윤덕여, 하석주의 퇴장

월드컵에서 한국이 31경기를 치르는 동안 퇴장은 두 번 당했다. 1990 월드컵 우루과이전에서 윤덕여(현 여자대표팀 감독)가 첫 번째 퇴장의 주인공이 됐다. 윤덕여는 후반 0-0으로 비긴 상황에서 골킥을 빨리 차지 않았다는 석연찮은 이유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1998 프랑스 월드컵 멕시코전에서 나온 하석주(현 아주대 감독)의 퇴장은 아직도 많은 사람들에게 선명한 기억으로 남아있다. 선취골을 넣고 불과 3분 뒤인 전반 30분, 상대 뒤쪽에서 시도한 태클로 곧바로 빨간 카드를 받은 것. 하석주는 1-3 역전패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이유로 오랫동안 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 한순간에 ‘국민 역적’

온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는 만큼 부진한 경기와 패배에 따른 후폭풍도 거셌다.

1986 월드컵에서는 마라도나를 막는 허정무의 육탄 수비가 외신 사진을 통해 전해지면서, ‘태권도 축구’라는 비아냥을 받았다. 1990 월드컵에서는 연패를 당하고 있던 대표팀이 수영장에서 한가로이 쉬는 모습이 뉴스로 전해져 팬들의 분노를 샀다. 그러나 사실 그 장면은 긴장을 풀고 재충전하는 영상을 담기 위해 방송사에서 선수들에게 연출을 부탁했던 것이었다.

1994 미국 월드컵 때는 볼리비아전에서 여러 찬스를 허공으로 날린 황선홍이 순식간에 ‘국민 역적’이 됐다.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 네덜란드전 0-5 패배 이후 벌어진 차범근 감독의 중도경질 사건도 엄청난 논란을 일으켰다.

오범석과 염기훈은 2010 월드컵을 통해 ‘오염 형제’라는 오명을 얻었다. 단지 메시를 제대로 못 막았다는 것과 결정적 골 찬스를 놓쳤다는 것이 이유였다. 2014 월드컵에서는 박주영이 부진한 플레이로 댓글 공격의 표적이 됐다.

◆ 가짜 뉴스의 원조?

악성 루머로 인한 혼란도 발생했다. 2002 월드컵 준결승에서 독일에 패한 다음날 ‘독일 선수들이 금지약물을 복용해 한국이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는 가짜뉴스를 누군가 퍼뜨렸다. 흥분한 국민들의 문의전화가 월드컵조직위와 대한축구협회로 빗발쳤다.

2006 독일 월드컵에서 애매한 심판 판정으로 스위스에 패한 뒤에는 ‘백만명 이상이 FIFA에 청원하면 재경기를 한다’는 헛소문이 퍼졌다. 수십만의 한국 팬들이 FIFA 홈페이지를 동시에 클릭하는 바람에 FIFA가 한국 IP의 접속을 차단하는 웃지못할 해프닝까지 벌어졌다.

  • 야구
  • 농구
  • 기타
43살 우에하라, 왼무릎 수술...현역 연장 주목
'레너드 없어도' 토론토, 라우리 앞세워 개막 3연승 행진
일본프로야구 우에하라 고지(43)가 무릎 수술을 받는다. 선수생활을 연장여부도 관심을 모은다.우에하라는 지난 20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번 오프시즌에 왼쪽 무릎 수술을 받는다...
[생생인터뷰] 카운셀 감독이 기억하는 2001년 WS우승의 추억
마이크 댄토니
큰 경기를 앞둔 크랙 카운셀 감독이 2001년 김병현과 함께 뛰던 시절 우승을 추억했다.LA 다저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홈팀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
“실수해도 괜찮아” 가을야구서 무럭무럭 자라는 아기독수리 정은원
발등 통증 호소한 머피 할로웨이, 20일 LG전 결장
“정은원은 이런 큰 경기를 통해 더 많이 성장할 것 같아서 먼저 내보내기로 했다.”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은 지난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
"시원한 이목구비"..보라, 섹시+청순 다 된다...일상 속 청순美
그룹 씨스타 출신 보라가 청순한 매력을 뽐냈다.21일 가수 보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 카풀생겼넹~"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보라는 운동복 차림...
서동주, 풍만한 몸매 탓 스티커까지 “조신하게 가렸어요”
서동주, 풍만한 몸매 탓 스티커까지 “조신하게 가렸어요”[SNS★컷]
서동주의 아름다운 셀카가 공개됐다.방송인 서정희의 딸이자 변호사인 서동주는 10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해하지 마. 나 열창 중이야. 음치 몸치 박치"라는 글과 함께 사진...
설현, 강렬 레드 드레스 자태..섹시+시크+도도
설현, 강렬 레드 드레스 자태..섹시+시크+도도
설현이 화보 촬영 중 인증샷을 공개했다.AOA 설현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담은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 설현은 화려한 빨간색 드레스를 입고 화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