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해외
‘부상 병동’ 다저스, 16일 터너·포사이드 부상 복귀로 숨통
출처:스포츠경향|2018-05-16
인쇄

 

‘부상 병동’ LA다저스에 모처럼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주포’ 저스틴 터너와 로간 포사이드가 오랜 재활을 마친 뒤 16일 팀에 합류하면서 반등을 노릴 수 있게 됐다.

2017년 올스타로 뽑힌 3루수 터너는 지난 3월 스프링캠프에서 공에 맞아 왼쪽 손목이 골절됐다. 포사이드는 시즌 초반 어깨 부상으로 25경기 결장했다. 다저스 구단은 복귀한 2명 대신 포수 카일 파머와 외야수 팀 로카스트로를 마이너리그 트리플A로 내려보냈다.

터너는 지난해 타율 3할2푼2리, 21홈런 71타점을 기록한 팀의 중심타자다. 올 시범경기에서도 부상 전까지 타율 3할3푼3리, 2홈런 3타점, OPS 0.970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내야수인 포사이드는 수비 조직력을 강화할 카드다.

60년 만에 최악의 부진을 겪으며 서부지구 4위로 처진 다저스는 터너의 복귀로 큰 힘을 얻을 전망이다.

  • 축구
  • 농구
  • 기타
베일-모드리치-마르셀루…여름에 모두 레알 떠난다 (西언론)
베일-모드리치-마르셀루…여름에 모두 레알 떠난다 (西언론)
레알 마드리드가 여름에 대대적인 리빌딩에 돌입할까. 스페인 언론이 주축 여럿이 떠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레알 마드리드는 아직도 부진에서 완벽하게 탈피하지 못했다. 훌렌 로페테기 감...
솔직한 태국 감독, "한국 아닌 중국이라 기뻐"
솔직한 태국 감독,
2019 AFC(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16강전을 준비 중인 태국의 시리삭 요디아타이 감독이 상대가 한국이 아닌 중국으로 정해진 점에 대해 기쁨을 표했다. 물론 중국에 대해서도 ...
[오피셜] '월드컵 득점왕' 케인, 2018 잉글랜드 올해의 선수..2년 연속 수상
[오피셜] '월드컵 득점왕' 케인, 2018 잉글랜드 올해의 선수..2년 연속 수상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6골로 득점왕에 오른 해리 케인이 2018년 잉글랜드 올해의 선수로 등극했다.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케인이 2018년 잉글랜드 올...
'서킷의 요정' 박지은의 란제리 자태, 정말 요정이 환생했네~
'서킷의 요정' 박지은의 란제리 자태, 정말 요정이 환생했네~
인기모델 박지은이 신년을 맞아 자신의 SNS에 란제리 컨셉의 사진을 올리고 섹시한 자태를 뽐냈다.박지은은 모델로는 크지 않은 163cm의 키를 갖고 있지만 36-23-36의 황금 ...
"완벽한 볼륨 몸매" 효민, MV 스틸컷 속 과감한 노출
가수 효민이 스틸컷으로 섹시한 매력을 어필했다.오는 20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으음으음(U Um U Um)' 발표를 앞두고 있는 효민이 공식 인스타그램과 트위터를 통해 뮤직비...
"성형수술 비용만 1억 4000만 원"…英 모델, 남다른 볼륨 몸매
영국 모델 클로이 칸이 육감적인 몸매를 과시했다.칸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양한 사진을 게재하며 근황을 전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는 ...
  • 스포츠
  •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