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정철우의 애플베이스볼]손승락 커터, 왜 알고도 못치는 걸까
출처:SPOTV NEWS|2018-05-16
인쇄

 

롯데 마무리 손승락은 투 피치 투수다. 패스트볼 아니면 컷 패스트볼(커터)만 던진다. 다른 구종은 거의 무시해도 좋은 수준이다.

올 시즌 패스트볼을 41.9% 던졌고 나머지 58.1%는 커터였다.

빠른 계열의 변화구(커터는 변화구는 아님)만 보유하고 있는 투수들은 느린 공 하나 쯤 장착하라는 조언을 많이 받는다. 빠르기 일변도의 볼배합은 패스트볼 타이밍에 나가다 걸릴 수 있는 확률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 손승락의 커터는 평균 138.8km의 수준급 스피드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손승락을 커터 하나만으로도 리그 최고 수준의 마무리 투수로 활약하고 있다. 각 팀마다 마무리 투수의 부진으로 고민이 큰 상황에서 손승락은 흔들림이 없다.

그렇다면 손승락의 커터에는 어떤 매력이 숨겨져 있는 것일까.

 

 

커터의 무브먼트가 큰 선수들의 랭킹을 매긴 데이터다. 손승락은 일단 상.하 무브먼트에서 금민철(kt)에 이어 2위에 올라 있다. 금민철은 패스트볼이 자연 커터가 되는 유형의 투수로 무브먼트가 크게 생길 수 밖에 없다. 손승락은 실질적으로 진짜 커터를 던지는 투수 중 상.하 무브먼트가 가장 많은 투수라 할 수 있다.

중요한 건 좌.우 무브먼트다. 손승락은 좌.우 무브먼트에서도 -2.18cm로 3위에 올라 있다.

커터는 주로 좌.우로 변하는 구종으로 알려져 있다. 패스트볼 처럼 날아오다 살짝 왼쪽(우 투수 기준)으로 휘는 것이 특징이다. 때문에 방망이의 스윗 스팟을 빗겨나가며 맞춰 잡는 구종으로 많이 활용된다.

손승락은 다르다. 커터가 상.하 좌.우로 크게 움직인다. 맞추라고 던지는 공이 아니라 상대의 방망이를 피할 수 있는 구종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때문에 손승락의 커터는 헛스윙률이 43.7%나 된다. 국내 최고 수준의 상.하 좌.우 무브먼트가 만든 결과다.

보통 커터를 노리고 치는 타자들은 공이 변하기 전에 맞히는 방식을 쓴다. 상.하면 상.하, 좌.우면 좌.우로 일정 부분 꺾이는 위치를 감으로 잡고 친다. 그 꺾임의 대부분은 좌.우 무브먼트를 뜻한다. 하지만 손승락 커터는 이 예상이 의미가 없다. 일반적인 투수들의 커터와 꺾여 들어오는 각도가 완전히 다르기 때문이다.

게다가 손승락은 마무리 투수다. 상대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다. 그러다보니 손승락의 커터는 더 변화무쌍하게 느껴질 수 밖에 없다.

표에서 알 수 있듯 커터가 상.하 좌.우로 모두 많이 휘는 투수는 거의 없다. 켈리(상.하 10위, 좌.우 8위)정도가 이름을 올릴 수 있을 뿐이다.

손승락의 커터는 제구를 자신이 컨트롤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위력적이다.

 

 

손승락이 2스트라이크 이후 루킹 삼진을 이끌어 낸 그래픽이다.

관심을 두고 볼 부분은 좌타자 상대 그래픽이다. 손승락은 매우 많은 비율의 루킹 삼진을 백 도어 커터로 잡아냈다. 바깥쪽에서 바깥쪽으로 변하는 궤적으로 좌타자에게 매우 멀리 보이는 스트라이크를 만들었다. 좌타자 입장에선 손승락의 구종이 하나 더 있는 셈이다.

일반적으로 왼쪽으로만 휘게 하는 것도 힘든 일인데 여기에 바깥쪽 제구를 더했기에 좌타자를 상대로도 많은 삼진을 잡아낼 수 있는 것이다. 바로 이 바깥쪽 백 도어 커터가 손승락에게 좌타자 상대 피안타율을 1할8푼5리로 끌어내릴 수 있는 비결이 되고 있다.

"손승락의 커터는 알고도 못 치겠다"는 볼멘 소리는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니다.

  • 축구
  • 농구
  • 기타
김학범호 최악, 1경기 쉬려다 결승까지 달리게 됐다
김학범호 최악, 1경기 쉬려다 결승까지 달리게 됐다
다 꼬였다. 한번 쉬어가려다 이제는 숨 돌릴 틈마저 사라졌다. 한국 축구가 말레이시아에 패했다. 변명과 패인을 찾기 부끄러울 정도다. 김학범 감독이 이끈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
[EPL] 영국 언론, 첼시-아스날 예상 선발라인업 공개
[EPL] 영국 언론, 첼시-아스날 예상 선발라인업 공개
영국 가디언이 19일 오전 1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리는 첼시와 아스날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예상 선발명단...
황희찬의 '돌출 행동', 프로답지 않았다
황희찬의 '돌출 행동', 프로답지 않았다
'반둥 쇼크’ 후 황희찬(21·잘츠부르크)은 프로답지 않았다. 한국은 17일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가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
캐리, 전성기 비키니 몸매 '플래시백'
머라이어캐리, 전성기 비키니 몸매 '플래시백'
팝가수 머라이어 캐리가 과거 사진을 공개하며 그리움을 나타냈다.지난 7월 21일(한국시간) 머라이어 캐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름...플래시백프라이데이(fbf)”라는 글과 전성...
"눈부셔"…소녀시대 티파니, 더 예뻐진 미모
소녀시대 티파니가 여전한 미모를 자랑했다.티파니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till summer"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업로드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티파니의...
‘프듀48’ 시루마 미루, 과감한 노출…순수+섹시미 공존
‘프듀48’ 시루마 미루, 과감한 노출…순수+섹시미 공존
‘프듀 48’에서 당당히 베네핏 5만표의 주인공이 된 시로마 미루가 과감한 노출을 선보였다. 시로마 미루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에 화보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눈길...
  • 스포츠
  •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