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토레스, "좋은 선수로 기억되고 싶어 ATM 떠난다"
출처:인터풋볼|2018-04-17
인쇄



"지금이 작별인사하기 적절한 시기이다." 이번 시즌을 마치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떠나는 것이 확정된 페르난도 토레스(34)가 17일(한국시간) 스페인의 `카데나 세르`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입장을 밝혔다.

아직 1년의 계약 기간이 남아있는 토레스는 더 많은 출장과 새로운 도전을 위해 재계약을 하지 않을 것이며, 새로운 행선지는 미국 MLS나 중국의 수퍼리그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토레스는 AT마드리드를 떠나는 이유에 대해서 "내가 이곳으로 돌아온 후 원하는 것은 딱 하나다. 좋은 모습으로 경기장에서 작별인사를 하는 것이다. 지난여름에는 할 수 없었다. 떠나는 사람의 마지막 모습은 영원히 기억에 남게 된다. 좋은 선수로 팬들의 기억에 남고 싶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모습으로 떠나고 싶지 않다. 지금은 내가 경기장에서 팬들에게 멋지게 작별인사할 수 있는 시기이다"라며 지금이 적절한 시기라고 말했다.

AT마드리드의 사령탑인 디에고 시메오네(47) 감독과의 관계에 대해 "우리는 항상 사적으로 대화하며 모든 걸 함께 공유해왔다. 최근에는 아주 긴 대화를 했다. 시메오네와 나 사이에는 그 어떤 갈등도 전혀 없다. 다만 팀 동료로 지내던 사람을 감독으로 다시 만났을 때 처음에는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몰라서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메오네 감독이 아틀레티코에 남아야 하냐는 질문에 "물론이다. 앙투안 그리즈만과 얀 오블락과 마찬가지로 그는 팀에 남아야 한다. 난 이들이 팀에 남기만을 바라는 게 아니라, 이들이 팀에 남고 싶어 하기를 바란다. 이들에겐 돈이 중요한 게 아니다. 이들을 데려가려면 더 중요한 무언가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팀 동료인 얀 오블락과 앙투안 그리즈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토레스는 "얀 오블락보다 나은 골키퍼를 본 적이 없다. 그를 붙잡기 위해서 나는 (구단주라면) 얼마든지 지불 할 것이다"라고 말했고, 그리즈만에 대해서는 "리오넬 메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같은 레벨로 여겨지는 그가 아틀레티코에 더 많은 것(우승 트로피)을 가져다주길 바란다"고 말하며 팀의 에이스 동료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자신의 미래에 대해서는 "아직 잘 모르겠다. 한 곳에 머무르는 것으로 생각하고 싶지 않다. 지금 이 순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난 이 순간을 즐길 것이다"며 현재 상황에 집중할 것이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자신과 함께한 최고의 감독과 팀 동료는 누구냐는 질문에 "루이스 아라고네스(79, 전 스페인 대표팀 감독)와 스티븐 제라드이다. 제라드는 나와 최고의 순간을 함께 한 최고의 선수"라고 말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SF 벨트, 한 타석 21구 끝장 승부…ML 신기록
지노빌리, PO 누적 3점슛 3위! 출전 경기 8위!
브랜든 벨트(30)가 무려 21구 승부를 펼치며 메이저리그 역사를 새로 썼다.샌프란시스코 내야수 벨트는 4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파울 타구에 맞은' WSN 렌던, 발가락 부상으로 DL행
[月刊 女神] '김태희'와 '하이텐션'의 절묘한 경계, 아나운서 김선신 ①
워싱턴 3루수 앤서니 렌던(28)이 당분간 경기를 뛰지 못한다.워싱턴 구단은 23일(한국시간) 렌던을 왼 발가락 타박상을 사유로 10일짜리 부상자명단(DL)에 올린다고 밝혔다. D...
연패는 내가 끊는다…팻딘은 KIA의 묵묵한 수호천사
[NBA PO] 위기의 클리블랜드, 이제는 조력자들이 해줘야 할 때!
팻딘(29·KIA)이 꾸준함 속에 KIA의 수호천사로 새로 태어나고 있다.팻딘은 지난 22일 잠실 두산전에서 7이닝 5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2승째를 거뒀다. 22...
효린 "내게 없는 것 가진 아이유와 컬래버 원해"
효린
두 번째 싱글로 돌아온 가수 효린의 화보가 공개됐다.패션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Allure Korea)'는 5월호를 통해 효린의 새로운 매력을 접할 수 있는 화보 컷을 공개했다....
자이언트핑크 “말주변 없는 육지담, 오해·와전 걱정돼”
[화보] 자이언트핑크 “말주변 없는 육지담, 오해·와전 걱정돼”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뛰어난 실력을 갖춘 래퍼로 우뚝 선 자이언트핑크. 치열한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탄탄한 내공은 다진 자이언트핑크와 bnt가 만나 ...
김아중, 아무나 못하는 흰 바지에 흰티..'아주 그냥 시원한 몸매'
김아중, 아무나 못하는 흰 바지에 흰티..'아주 그냥 시원한 몸매'
김아중이 멋스러운 썸머 화보로 근황을 전했다.배우 김아중이 패션 브랜드의 2018 Summer 화보를 통해 동안 미모를 뽐냈다.실제로도 각별한 사이로 알려져 있는 김아중과 한혜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