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벌써 8골' 이동국... 불혹의 풀타임이 "무섭다"
출처:OSEN|2018-04-16
인쇄

 

올 시즌 첫 정규리그 풀타임 활약한 이동국은 경기 후 "무섭다"고 했다.

이동국은 지난 16일 열린 K리그 1 2018 7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 경기서 선발로 나서 풀타임 활약했다. 이날 이동국은 2골을 기록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이동국은 올 시즌 4골-1도움을 기록하며 비록 시즌 초반이지만 득점 랭킹 3위에 올랐다. 어시스트까지 배달하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동국의 활약은 고무적이다. 올 시즌 대부분 교체로 출전했다. 그러나 귀중한 순간 골을 넣었다. 개막전에 1골-1도움을 기록하며 전북의 승리를 이끌었던 이동국은 지난 8일 고향 포항 원정서는 후반 18분 교체 투입 후 4분만에 골을 넣었다. 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서도 중요한 순간 골을 터트리며 전북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ACL까지 포함하면 활약은 더욱 대단하다. 정규리그와 ACL서 각각 4골씩 터트리고 있다. 어떤 공격수 보다 많은 골을 터트리고 있다. 출전 시간이 420분 밖에 되지 않지만 고감도 공격력을 선보인다. 중원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이는 전북 중원이 패스를 연결하면 이동국은 골로 마무리 한다. 노장과 함께 뛰기 때문에 선수들은 열심히 뛸 수밖에 없다. 이동국이 활약하면서 젊은 선수들도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다.

전남전을 마친 뒤 이동국은 "마흔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정확하게 말하면 아직 38살이다"라고 너스레를 떤 뒤 "그래서 더 열심히 뛰었다. 더 많이 움직이려고 했다. 활동량을 늘리고 싶었다. 많이 움직인 것과 90분을 뛸 수 있다는 것이 정말 다행이다. 앞으로 더 많은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준비를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남과 경기서 이동국은 전방에만 머무르지 않았다. 상대 수비를 끌어 내기 위해 중앙선 부근까지 내려와서 연계플레이를 펼쳤다.

또 측면 공격이 활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문전이 아닌 왼쪽과 오른쪽으로 이동해 상대 수비를 끌어냈다.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이었다. 하지만 선발로 나선 이동국은 평소와 다름없이 활발하게 뛰었고 성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페널티킥을 실축했지만 이동국은 즐거웠다. 후배들은 스스럼 없이 농담을 건넸다. 팀 분위기가 변함없이 긍정적이라는 증거. 이동국은 "후배들이 놀렸다. 300골 언제 넣을 것이냐는 말이었다. 오랜만에 풀타임 뛴 것이 정말 자랑스럽다. 축구장에서 살아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특별한 부상 없이 선수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이동국은 라커룸으로 향하며 "정말 무섭다"라고 말했다. "풀타임 뛰었는데 아직 힘들지 않다. 경기를 마쳐서 부담이 큰 것 같지만 여전히 몸 상태는 나쁘지 않다. 내 나이라면 분명 힘들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것이 무섭다는 생각도 든다"고 설명했다.

이동국의 생각은 팀 상황과 연결할 수 있다. 에두가 팀을 떠났지만 김신욱, 아드리아노가 버티고 있는 전북 공격진은 로테이션을 통해 경기를 펼친다. 3명은 모두 최강희 감독의 계산에 따라 경기에 임한다. 최 감독은 결정력이 높은 이동국을 주로 조커로 쓴다. 철저하게 체력을 아끼면서 이동국이 최고의 상황을 만들 수 있게 준비한다.

 

 

물론 다른팀에서 이동국이 뛰었다면 지금처럼 폭발하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최선참인 이동국이 철저하게 준비하면서 팀에 긍정적인 영향까지 미친다.

어쨌든 이동국은 변함없이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필요한 순간 골을 넣는다. 대형 공격수의 기량은 여전하다. 감독과 후배 그리고 이동국 본인이 함께 최고의 경기력을 만들어 가고 있다.

  • 야구
  • 농구
  • 기타
이태양의 폭로, 핵폭탄 아닌 불발탄 가능성 높다
승부조작으로 KBO리그에서 영구 제명된 이태양(전 NC)은 지난 10일 같은 처지의 동료 문우람(전 넥센)의 승부조작 결백을 주장하다 전현직 선수들의 승부조작 의혹을 폭로했다.이태...
NC, 새 외국인 타자 크리스티안 베탄코트와 계약…외인 구성 완료
NBA 스타 커리의 달 착륙 의심에 NASA '발끈'
NC 다이노스가 새 외국인 타자 크리스티안 베탄코트(27)와 계약하며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NC는 12일 베탄코트와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20만 달러, 연봉 50만 달러...
토론토, 3800만달러 손해 감수하고 툴로위츠키 방출
0득점 라우리, 한때 지나갈 부진일까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유격수였던 트로이 툴로위츠키가 토론토로부터 방출됐다.토론토는 12일 계약기간이 2년 남은 툴로위츠키를 방출한다고 밝혔다. 툴로위츠키는 2년 동안 3400만달러...
모델 원미령의 심쿵할 환상 비키니
모델 원미령의 심쿵할 환상 비키니
모델 원미령이 환상적인 매력을 드러냈다.원미령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 또는 2?”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사진 속 원미령은 하얀색을 바탕으로 한 그림이 그려져 있는...
서정희 딸 서동주, 비키니 몸매 눈길
서정희 딸 서동주, 비키니 몸매 눈길
방송인 서정희 딸 서동주의 비키니 몸매가 눈길을 끌었다.서동주는 10일 자신의 SNS에 "자기 전에 핫텁"이란 글과 사진을 올렸다. 굴곡진 몸매로 화제를 모았던 그는 눈부신 비키니...
파워 인플러언서 최선미, 아찔함 가득한 화보 공개
파워 인플러언서 최선미, 아찔함 가득한 화보 공개
모델 겸 쇼핑몰 CEO 최선미가 파격적 비키니화보를 공개해 화제다. 최선미는 의류브랜드 ‘선미s sea’와 컨텐츠 브랜드 임팩트크루가 공동으로 진행한 비키니화보를 통해 섹시한 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