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벌써 8골' 이동국... 불혹의 풀타임이 "무섭다"
출처:OSEN|2018-04-16
인쇄

 

올 시즌 첫 정규리그 풀타임 활약한 이동국은 경기 후 "무섭다"고 했다.

이동국은 지난 16일 열린 K리그 1 2018 7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 경기서 선발로 나서 풀타임 활약했다. 이날 이동국은 2골을 기록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이동국은 올 시즌 4골-1도움을 기록하며 비록 시즌 초반이지만 득점 랭킹 3위에 올랐다. 어시스트까지 배달하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동국의 활약은 고무적이다. 올 시즌 대부분 교체로 출전했다. 그러나 귀중한 순간 골을 넣었다. 개막전에 1골-1도움을 기록하며 전북의 승리를 이끌었던 이동국은 지난 8일 고향 포항 원정서는 후반 18분 교체 투입 후 4분만에 골을 넣었다. 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서도 중요한 순간 골을 터트리며 전북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ACL까지 포함하면 활약은 더욱 대단하다. 정규리그와 ACL서 각각 4골씩 터트리고 있다. 어떤 공격수 보다 많은 골을 터트리고 있다. 출전 시간이 420분 밖에 되지 않지만 고감도 공격력을 선보인다. 중원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이는 전북 중원이 패스를 연결하면 이동국은 골로 마무리 한다. 노장과 함께 뛰기 때문에 선수들은 열심히 뛸 수밖에 없다. 이동국이 활약하면서 젊은 선수들도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다.

전남전을 마친 뒤 이동국은 "마흔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정확하게 말하면 아직 38살이다"라고 너스레를 떤 뒤 "그래서 더 열심히 뛰었다. 더 많이 움직이려고 했다. 활동량을 늘리고 싶었다. 많이 움직인 것과 90분을 뛸 수 있다는 것이 정말 다행이다. 앞으로 더 많은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준비를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남과 경기서 이동국은 전방에만 머무르지 않았다. 상대 수비를 끌어 내기 위해 중앙선 부근까지 내려와서 연계플레이를 펼쳤다.

또 측면 공격이 활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문전이 아닌 왼쪽과 오른쪽으로 이동해 상대 수비를 끌어냈다.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이었다. 하지만 선발로 나선 이동국은 평소와 다름없이 활발하게 뛰었고 성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페널티킥을 실축했지만 이동국은 즐거웠다. 후배들은 스스럼 없이 농담을 건넸다. 팀 분위기가 변함없이 긍정적이라는 증거. 이동국은 "후배들이 놀렸다. 300골 언제 넣을 것이냐는 말이었다. 오랜만에 풀타임 뛴 것이 정말 자랑스럽다. 축구장에서 살아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특별한 부상 없이 선수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이동국은 라커룸으로 향하며 "정말 무섭다"라고 말했다. "풀타임 뛰었는데 아직 힘들지 않다. 경기를 마쳐서 부담이 큰 것 같지만 여전히 몸 상태는 나쁘지 않다. 내 나이라면 분명 힘들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것이 무섭다는 생각도 든다"고 설명했다.

이동국의 생각은 팀 상황과 연결할 수 있다. 에두가 팀을 떠났지만 김신욱, 아드리아노가 버티고 있는 전북 공격진은 로테이션을 통해 경기를 펼친다. 3명은 모두 최강희 감독의 계산에 따라 경기에 임한다. 최 감독은 결정력이 높은 이동국을 주로 조커로 쓴다. 철저하게 체력을 아끼면서 이동국이 최고의 상황을 만들 수 있게 준비한다.

 

 

물론 다른팀에서 이동국이 뛰었다면 지금처럼 폭발하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최선참인 이동국이 철저하게 준비하면서 팀에 긍정적인 영향까지 미친다.

어쨌든 이동국은 변함없이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필요한 순간 골을 넣는다. 대형 공격수의 기량은 여전하다. 감독과 후배 그리고 이동국 본인이 함께 최고의 경기력을 만들어 가고 있다.

  • 야구
  • 농구
  • 기타
'출루 공무원' 추신수, 볼넷 얻어내며 출루 본능 '꿈틀'
토바이어스 해리스, 클리퍼스의 8천만 달러 연장계약 거절...FA 노린다
52경기에서 연속 출루 행진을 멈춘 '출루 공무원' 추신수가(텍사스 레인저스) 연속 출루를 위한 대장정을 다시 시작했다.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
피츠버그 단장 "강정호 활동 재개…손목 건강하게 유지하길"
빅맨 보강 마친 골든스테이트가 더 무서운 이유
손목 부상으로 경기를 쉬었던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곧 복귀할 전망이다.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23일(한국시각)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강정호의 ...
[SW의눈] 사자군단, 심상치 않은 조짐…되살린 가울불씨
LA 레이커스, 2010년부터 르브론 제임스 원했다
같은 팀이 맞나 싶을 정도다.사자군단의 반등세가 뜨겁다. 전반기 막판 4연승을 거뒀을 때만 해도 기대는 크지 않았다. 앞서 올 시즌 최다인 7연패로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
장윤주 화보 떳다! 훅 파인 가죽재킷+오토바이 '관능의 리사맘'
장윤주 화보 떳다! 훅 파인 가죽재킷+오토바이 '관능의 리사맘'
리사 엄마 맞습니까.영국 라이선스 패션 & 컬쳐 매거진 데이즈드 앤 컨퓨즈드가 2018년 8월호를 통해 모델이자 가수, MC와 연기자로 영역을 넓혀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장윤...
하니, 숙박앱 CF송보다 중독성 있는 '안형美'
[종합] '컬투쇼' EXID 하니, 숙박앱 CF송보다 중독성 있는 '안형美'
'컬투쇼' EXID 하니가 중독성 넘치는 '안형美'를 발산했다.EXID 하니는 2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의 스페셜 DJ로 나섰다.이날 하니의 등장에 김...
우승희, 눈부신 웨딩드레스 자태 `여신강림`
‘김종국 조카’ 우승희, 눈부신 웨딩드레스 자태 `여신강림`
가수 김종국 조카이자 모델 우승희가 아름다운 웨딩드레스 자태로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이 곧 결혼하는 조카 우승희...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