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우승 청부사' 과르디올라, 스페인·독일 이어 EPL까지 정복
출처:연합뉴스|2018-04-16
인쇄

맨시티 부임 첫해 ‘무관‘ 아픔 딛고 1년 만에 정상 등극

 

 

1년 전 이맘때 페프 과르디올라(47) 맨체스터 시티 감독은 경질 위기에 놓여 있었다. 팀을 맡는 족족 우승컵을 들어 올린 그였지만 맨시티 부임 첫해를 무관으로 마쳤고 그는 때 이른 은퇴까지 입에 올렸다.

그러나 1년 후 과르디올라 감독은 기어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마저 정복했다.

맨시티가 16일(한국시간) 2017-2018시즌 EPL 우승을 확정 지은 데엔 구단의 공격적인 투자와 성공적인 영입, 선수들의 우수한 활약 등이 작용했지만 ‘명장‘ 과르디올라의 역할이 무엇보다 컸다.

감독으로서 과르디올라의 커리어는 그야말로 ‘비교 불가‘ 수준이었다.

2008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사령탑에 처음 올라 세 시즌 연속 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마지막 2011-2012시즌엔 리그 우승은 놓쳤지만 코파델레이,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등에서 줄줄이 트로피를 수집했다.

그 해를 끝으로 바르셀로나를 떠난 과르디올라는 잠시 휴식기를 가진 후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으로 무대를 옮겨 역시 세 시즌 연속 우승했다.

FIFA 올해의 감독상을 한 번,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감독상 두 번, 라리가 올해의 감독상은 네 번이나 거머쥐었다.

그런 그에게 맨시티에서의 첫해는 감독 경력에 오점으로 남을 한 해였다.

리그에선 선수 첼시에 승점 15점이 뒤진 3위에 그쳤고 리그컵과 챔피언스리그는 16강, FA컵은 4강에서 탈락했다.

과르디올라가 감독을 맡은 이후 최장인 6경기 무승도 기록했고, 결국 처음으로 트로피 하나 없이 시즌을 마쳐야 했다.

"바르사나 뮌헨이었다면 이미 잘렸을 것"이라고 말했던 과르디올라는 맨시티에서 주어진 ‘다음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이번 시즌 맨시티는 EPL의 역사를 줄줄이 새로 썼다.

리그 최다 연승인 18연승을 기록했고, 원정 11연승, 홈 20연승의 기록도 세웠다. 모든 경기에서 28경기 무패로 맨시티 구단 자체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번 우승은 2000-2001시즌 33경기 만에 우승을 확정한 맨유와 더불어 가장 이른 시간에 우승을 결정지은 것이기도 하다. 5경기를 남기고 승점 87점인 맨시티는 2004-2005시즌 첼시(95점)를 넘어 최다 승점 내지 최초 승점 100점에도 도전할 수 있다.

물론 과르디올라 혼자 이뤄낸 일은 아니었다.

케빈 더브라위너, 다비드 실바, 세르히오 아궤로, 라힘 스털링, 레로이 자네, 제주스 등 선수들이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구단의 아낌 없는 투자도 과르디올라의 ‘반전‘에 힘을 보탰다.

맨시티는 지난 두 시즌 동안 선수 영입이 5억 파운드를 쏟아부었다.

BBC는 "과르디올라가 물론 맨시티의 자금력에 도움을 받긴 했으나, 맨유나 첼시, 리버풀과 같은 라이벌들도 돈을 아끼진 않았다는 사실도 잊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과르디올라는 자신의 전술에서는 절대 타협하지 않았고, 선수들의 잠재력을 끌어내는 데도 탁월한 재능이 있었다.

라힘 스털링은 "선수들에게서 최고의 기량을 뽑아낼 수 있는 감독"이라며 "선수들이 무언가를 잘못하고 있을 때는 반드시 이야기해준다"고 말했다.

맨시티 최다 골 기록 보유자인 세르히오 아궤로는 지난 2월 리그컵 우승 당시 과르디올라는 "내가 만난 최고의 감독"이라고 칭송하기도 했다.

 

 

※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의 주요 성과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

▲ 라리가 우승 = 2008-2009, 2009-2010, 2010-2011

▲ 코파델레이 우승 = 2008-2009, 2011-2012

▲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우승 = 2009, 2010, 2011

▲ 챔피언스리그 우승 = 2008-2009, 2010-2011

▲ UEFA 슈퍼컵 우승 = 2009, 2011

▲ FIFA 클럽 월드컵 우승 = 2009, 2011

◇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뮌헨

▲ 분데스리가 우승 = 2013-2014, 2014-2015, 2015-2016

▲ DFB-포칼 우승 = 2013-2014, 2015-2016

▲ UEFA 슈퍼컵 우승 = 2013

▲ FIFA 클럽 월드컵 우승 = 2013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시티

▲ 리그컵 우승 = 2017-2018

▲ 프리미어리그 우승 = 2017-2018

◇ 주요 개인상 수상 경력

▲ UEFA 올해의 감독 = 2008-2009, 2010-2011

▲ 라리가 올해의 감독 = 2009, 2010, 2011, 2012

▲ FIFA 올해의 감독 = 2011

  • 야구
  • 농구
  • 기타
SF 벨트, 한 타석 21구 끝장 승부…ML 신기록
지노빌리, PO 누적 3점슛 3위! 출전 경기 8위!
브랜든 벨트(30)가 무려 21구 승부를 펼치며 메이저리그 역사를 새로 썼다.샌프란시스코 내야수 벨트는 4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파울 타구에 맞은' WSN 렌던, 발가락 부상으로 DL행
[月刊 女神] '김태희'와 '하이텐션'의 절묘한 경계, 아나운서 김선신 ①
워싱턴 3루수 앤서니 렌던(28)이 당분간 경기를 뛰지 못한다.워싱턴 구단은 23일(한국시간) 렌던을 왼 발가락 타박상을 사유로 10일짜리 부상자명단(DL)에 올린다고 밝혔다. D...
연패는 내가 끊는다…팻딘은 KIA의 묵묵한 수호천사
[NBA PO] 위기의 클리블랜드, 이제는 조력자들이 해줘야 할 때!
팻딘(29·KIA)이 꾸준함 속에 KIA의 수호천사로 새로 태어나고 있다.팻딘은 지난 22일 잠실 두산전에서 7이닝 5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2승째를 거뒀다. 22...
효린 "내게 없는 것 가진 아이유와 컬래버 원해"
효린
두 번째 싱글로 돌아온 가수 효린의 화보가 공개됐다.패션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Allure Korea)'는 5월호를 통해 효린의 새로운 매력을 접할 수 있는 화보 컷을 공개했다....
자이언트핑크 “말주변 없는 육지담, 오해·와전 걱정돼”
[화보] 자이언트핑크 “말주변 없는 육지담, 오해·와전 걱정돼”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뛰어난 실력을 갖춘 래퍼로 우뚝 선 자이언트핑크. 치열한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탄탄한 내공은 다진 자이언트핑크와 bnt가 만나 ...
김아중, 아무나 못하는 흰 바지에 흰티..'아주 그냥 시원한 몸매'
김아중, 아무나 못하는 흰 바지에 흰티..'아주 그냥 시원한 몸매'
김아중이 멋스러운 썸머 화보로 근황을 전했다.배우 김아중이 패션 브랜드의 2018 Summer 화보를 통해 동안 미모를 뽐냈다.실제로도 각별한 사이로 알려져 있는 김아중과 한혜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