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우승 청부사' 과르디올라, 스페인·독일 이어 EPL까지 정복
출처:연합뉴스|2018-04-16
인쇄

맨시티 부임 첫해 ‘무관‘ 아픔 딛고 1년 만에 정상 등극

 

 

1년 전 이맘때 페프 과르디올라(47) 맨체스터 시티 감독은 경질 위기에 놓여 있었다. 팀을 맡는 족족 우승컵을 들어 올린 그였지만 맨시티 부임 첫해를 무관으로 마쳤고 그는 때 이른 은퇴까지 입에 올렸다.

그러나 1년 후 과르디올라 감독은 기어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마저 정복했다.

맨시티가 16일(한국시간) 2017-2018시즌 EPL 우승을 확정 지은 데엔 구단의 공격적인 투자와 성공적인 영입, 선수들의 우수한 활약 등이 작용했지만 ‘명장‘ 과르디올라의 역할이 무엇보다 컸다.

감독으로서 과르디올라의 커리어는 그야말로 ‘비교 불가‘ 수준이었다.

2008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사령탑에 처음 올라 세 시즌 연속 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마지막 2011-2012시즌엔 리그 우승은 놓쳤지만 코파델레이,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등에서 줄줄이 트로피를 수집했다.

그 해를 끝으로 바르셀로나를 떠난 과르디올라는 잠시 휴식기를 가진 후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으로 무대를 옮겨 역시 세 시즌 연속 우승했다.

FIFA 올해의 감독상을 한 번,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감독상 두 번, 라리가 올해의 감독상은 네 번이나 거머쥐었다.

그런 그에게 맨시티에서의 첫해는 감독 경력에 오점으로 남을 한 해였다.

리그에선 선수 첼시에 승점 15점이 뒤진 3위에 그쳤고 리그컵과 챔피언스리그는 16강, FA컵은 4강에서 탈락했다.

과르디올라가 감독을 맡은 이후 최장인 6경기 무승도 기록했고, 결국 처음으로 트로피 하나 없이 시즌을 마쳐야 했다.

"바르사나 뮌헨이었다면 이미 잘렸을 것"이라고 말했던 과르디올라는 맨시티에서 주어진 ‘다음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이번 시즌 맨시티는 EPL의 역사를 줄줄이 새로 썼다.

리그 최다 연승인 18연승을 기록했고, 원정 11연승, 홈 20연승의 기록도 세웠다. 모든 경기에서 28경기 무패로 맨시티 구단 자체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번 우승은 2000-2001시즌 33경기 만에 우승을 확정한 맨유와 더불어 가장 이른 시간에 우승을 결정지은 것이기도 하다. 5경기를 남기고 승점 87점인 맨시티는 2004-2005시즌 첼시(95점)를 넘어 최다 승점 내지 최초 승점 100점에도 도전할 수 있다.

물론 과르디올라 혼자 이뤄낸 일은 아니었다.

케빈 더브라위너, 다비드 실바, 세르히오 아궤로, 라힘 스털링, 레로이 자네, 제주스 등 선수들이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구단의 아낌 없는 투자도 과르디올라의 ‘반전‘에 힘을 보탰다.

맨시티는 지난 두 시즌 동안 선수 영입이 5억 파운드를 쏟아부었다.

BBC는 "과르디올라가 물론 맨시티의 자금력에 도움을 받긴 했으나, 맨유나 첼시, 리버풀과 같은 라이벌들도 돈을 아끼진 않았다는 사실도 잊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과르디올라는 자신의 전술에서는 절대 타협하지 않았고, 선수들의 잠재력을 끌어내는 데도 탁월한 재능이 있었다.

라힘 스털링은 "선수들에게서 최고의 기량을 뽑아낼 수 있는 감독"이라며 "선수들이 무언가를 잘못하고 있을 때는 반드시 이야기해준다"고 말했다.

맨시티 최다 골 기록 보유자인 세르히오 아궤로는 지난 2월 리그컵 우승 당시 과르디올라는 "내가 만난 최고의 감독"이라고 칭송하기도 했다.

 

 

※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의 주요 성과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

▲ 라리가 우승 = 2008-2009, 2009-2010, 2010-2011

▲ 코파델레이 우승 = 2008-2009, 2011-2012

▲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우승 = 2009, 2010, 2011

▲ 챔피언스리그 우승 = 2008-2009, 2010-2011

▲ UEFA 슈퍼컵 우승 = 2009, 2011

▲ FIFA 클럽 월드컵 우승 = 2009, 2011

◇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뮌헨

▲ 분데스리가 우승 = 2013-2014, 2014-2015, 2015-2016

▲ DFB-포칼 우승 = 2013-2014, 2015-2016

▲ UEFA 슈퍼컵 우승 = 2013

▲ FIFA 클럽 월드컵 우승 = 2013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시티

▲ 리그컵 우승 = 2017-2018

▲ 프리미어리그 우승 = 2017-2018

◇ 주요 개인상 수상 경력

▲ UEFA 올해의 감독 = 2008-2009, 2010-2011

▲ 라리가 올해의 감독 = 2009, 2010, 2011, 2012

▲ FIFA 올해의 감독 = 2011

  • 야구
  • 농구
  • 기타
‘전력외’ 이용규가 한화 전력에 입힌 데미지
완성된 6강 PO 대진표, 키플레이어는?
국가대표 외야수 출신 이용규(34)의 트레이드 요청은 한화 이글스에 커다란 파장을 몰고 왔다. 감독의 리더십, 구단의 지향점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내부 구성...
KIA 해즐베이커가 떠올린 오승환 "열심히 하고 프로페셔널했다"
밀워키, 브록던에 이어 미로티치까지 부상...최대 4주 결장
KIA 타이거즈의 새 외국인 선수 제레미 해즐베이커(32)가 메이저리그 루키 시절 동료였던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의 모습을 잠시 회상했다.해즐베이커는 다소 늦은 나이였던 2...
추신수, 시범경기 2G 연속 안타
'엠비드 복귀 후 4연승' 심상치 않은 PHI의 상승세
추신수(37·텍사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추신수는 21일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신시내티와 벌인 2019 메이저리그 시...
오윤아, 셔츠 풀어헤치고..속옷 노출
오윤아, 셔츠 풀어헤치고..속옷 노출
배우 오윤아가 완벽한 몸매를 선보였다.오윤아는 20일 자신의 SNS에 "이제 곧"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오윤아는 란제리 화보를 촬영하고 있다....
AOA 지민, 한 달 만에 깡마른 몸매서 건강한 섹시 美로 변신
AOA 지민, 한 달 만에 깡마른 몸매서 건강한 섹시 美로 변신
걸그룹 AOA 지민이 한 달 사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지민은 20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 지민은 노출이 많은 노란색...
'군살無+볼륨감' 서동주, 밀착 패션도 완벽 소화
'군살無+볼륨감' 서동주, 밀착 패션도 완벽 소화
방송인 서정희 딸 서동주가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자랑했다.20일 서동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왜 아직 화요일이죠"라는 글귀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공개된 사진 속 서동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