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우승 청부사' 과르디올라, 스페인·독일 이어 EPL까지 정복
출처:연합뉴스|2018-04-16
인쇄

맨시티 부임 첫해 ‘무관‘ 아픔 딛고 1년 만에 정상 등극

 

 

1년 전 이맘때 페프 과르디올라(47) 맨체스터 시티 감독은 경질 위기에 놓여 있었다. 팀을 맡는 족족 우승컵을 들어 올린 그였지만 맨시티 부임 첫해를 무관으로 마쳤고 그는 때 이른 은퇴까지 입에 올렸다.

그러나 1년 후 과르디올라 감독은 기어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마저 정복했다.

맨시티가 16일(한국시간) 2017-2018시즌 EPL 우승을 확정 지은 데엔 구단의 공격적인 투자와 성공적인 영입, 선수들의 우수한 활약 등이 작용했지만 ‘명장‘ 과르디올라의 역할이 무엇보다 컸다.

감독으로서 과르디올라의 커리어는 그야말로 ‘비교 불가‘ 수준이었다.

2008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사령탑에 처음 올라 세 시즌 연속 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마지막 2011-2012시즌엔 리그 우승은 놓쳤지만 코파델레이,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등에서 줄줄이 트로피를 수집했다.

그 해를 끝으로 바르셀로나를 떠난 과르디올라는 잠시 휴식기를 가진 후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으로 무대를 옮겨 역시 세 시즌 연속 우승했다.

FIFA 올해의 감독상을 한 번,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감독상 두 번, 라리가 올해의 감독상은 네 번이나 거머쥐었다.

그런 그에게 맨시티에서의 첫해는 감독 경력에 오점으로 남을 한 해였다.

리그에선 선수 첼시에 승점 15점이 뒤진 3위에 그쳤고 리그컵과 챔피언스리그는 16강, FA컵은 4강에서 탈락했다.

과르디올라가 감독을 맡은 이후 최장인 6경기 무승도 기록했고, 결국 처음으로 트로피 하나 없이 시즌을 마쳐야 했다.

"바르사나 뮌헨이었다면 이미 잘렸을 것"이라고 말했던 과르디올라는 맨시티에서 주어진 ‘다음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이번 시즌 맨시티는 EPL의 역사를 줄줄이 새로 썼다.

리그 최다 연승인 18연승을 기록했고, 원정 11연승, 홈 20연승의 기록도 세웠다. 모든 경기에서 28경기 무패로 맨시티 구단 자체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번 우승은 2000-2001시즌 33경기 만에 우승을 확정한 맨유와 더불어 가장 이른 시간에 우승을 결정지은 것이기도 하다. 5경기를 남기고 승점 87점인 맨시티는 2004-2005시즌 첼시(95점)를 넘어 최다 승점 내지 최초 승점 100점에도 도전할 수 있다.

물론 과르디올라 혼자 이뤄낸 일은 아니었다.

케빈 더브라위너, 다비드 실바, 세르히오 아궤로, 라힘 스털링, 레로이 자네, 제주스 등 선수들이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구단의 아낌 없는 투자도 과르디올라의 ‘반전‘에 힘을 보탰다.

맨시티는 지난 두 시즌 동안 선수 영입이 5억 파운드를 쏟아부었다.

BBC는 "과르디올라가 물론 맨시티의 자금력에 도움을 받긴 했으나, 맨유나 첼시, 리버풀과 같은 라이벌들도 돈을 아끼진 않았다는 사실도 잊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과르디올라는 자신의 전술에서는 절대 타협하지 않았고, 선수들의 잠재력을 끌어내는 데도 탁월한 재능이 있었다.

라힘 스털링은 "선수들에게서 최고의 기량을 뽑아낼 수 있는 감독"이라며 "선수들이 무언가를 잘못하고 있을 때는 반드시 이야기해준다"고 말했다.

맨시티 최다 골 기록 보유자인 세르히오 아궤로는 지난 2월 리그컵 우승 당시 과르디올라는 "내가 만난 최고의 감독"이라고 칭송하기도 했다.

 

 

※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의 주요 성과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

▲ 라리가 우승 = 2008-2009, 2009-2010, 2010-2011

▲ 코파델레이 우승 = 2008-2009, 2011-2012

▲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우승 = 2009, 2010, 2011

▲ 챔피언스리그 우승 = 2008-2009, 2010-2011

▲ UEFA 슈퍼컵 우승 = 2009, 2011

▲ FIFA 클럽 월드컵 우승 = 2009, 2011

◇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뮌헨

▲ 분데스리가 우승 = 2013-2014, 2014-2015, 2015-2016

▲ DFB-포칼 우승 = 2013-2014, 2015-2016

▲ UEFA 슈퍼컵 우승 = 2013

▲ FIFA 클럽 월드컵 우승 = 2013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시티

▲ 리그컵 우승 = 2017-2018

▲ 프리미어리그 우승 = 2017-2018

◇ 주요 개인상 수상 경력

▲ UEFA 올해의 감독 = 2008-2009, 2010-2011

▲ 라리가 올해의 감독 = 2009, 2010, 2011, 2012

▲ FIFA 올해의 감독 = 2011

  • 야구
  • 농구
  • 기타
이태양의 폭로, 핵폭탄 아닌 불발탄 가능성 높다
승부조작으로 KBO리그에서 영구 제명된 이태양(전 NC)은 지난 10일 같은 처지의 동료 문우람(전 넥센)의 승부조작 결백을 주장하다 전현직 선수들의 승부조작 의혹을 폭로했다.이태...
NC, 새 외국인 타자 크리스티안 베탄코트와 계약…외인 구성 완료
NBA 스타 커리의 달 착륙 의심에 NASA '발끈'
NC 다이노스가 새 외국인 타자 크리스티안 베탄코트(27)와 계약하며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NC는 12일 베탄코트와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20만 달러, 연봉 50만 달러...
토론토, 3800만달러 손해 감수하고 툴로위츠키 방출
0득점 라우리, 한때 지나갈 부진일까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유격수였던 트로이 툴로위츠키가 토론토로부터 방출됐다.토론토는 12일 계약기간이 2년 남은 툴로위츠키를 방출한다고 밝혔다. 툴로위츠키는 2년 동안 3400만달러...
모델 원미령의 심쿵할 환상 비키니
모델 원미령의 심쿵할 환상 비키니
모델 원미령이 환상적인 매력을 드러냈다.원미령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 또는 2?”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사진 속 원미령은 하얀색을 바탕으로 한 그림이 그려져 있는...
서정희 딸 서동주, 비키니 몸매 눈길
서정희 딸 서동주, 비키니 몸매 눈길
방송인 서정희 딸 서동주의 비키니 몸매가 눈길을 끌었다.서동주는 10일 자신의 SNS에 "자기 전에 핫텁"이란 글과 사진을 올렸다. 굴곡진 몸매로 화제를 모았던 그는 눈부신 비키니...
파워 인플러언서 최선미, 아찔함 가득한 화보 공개
파워 인플러언서 최선미, 아찔함 가득한 화보 공개
모델 겸 쇼핑몰 CEO 최선미가 파격적 비키니화보를 공개해 화제다. 최선미는 의류브랜드 ‘선미s sea’와 컨텐츠 브랜드 임팩트크루가 공동으로 진행한 비키니화보를 통해 섹시한 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