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해외
부진에도 태연한 오타니, "처음부터 잘할 수 없다"
출처:OSEN|2018-03-13
인쇄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24)의 메이저리그 적응이 만만치 않다. 그래도 여유를 잃지 않은 모습이다.

오타니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템피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에 7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했지만 4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침묵했다. 시범경기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교체 없이 풀로 뛰었지만 부진이 계속 됐다.

이로써 오타니는 타자로 나선 시범경기 7경기에서 18타수 2안타 타율 1할1푼1리 1타점으로 부진하다. 볼넷 3개를 얻었지만 삼진도 6개를 당했다. 현지 언론에선 ‘고교 수준 타격‘이란 혹평까지 나온다. ‘투타 겸업이 어려울 것‘이란 회의론도 고개를 든다.

여기에 투수로서 모습도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3차례 실전 등판을 가졌으나 10⅓이닝 11피안타(1피홈런) 10실점(8자책), 평균자책점은 9.82로 부진하다. 시범경기이긴 하지만 투타 모두 부진에 빠져있다.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점점 커져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오타니는 여유를 잃지 않았다. ‘닛칸스포츠‘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경기 후 오타니는 "처음부터 모든 것을 잘할 순 없다. 그런 생각으로 오진 않았다"며 "안타가 나오지 않는 것보다 납득할 수 있는 타석을 늘리는 게 지금 단계에선 중요하다. 시범경기이기 때문에 숫자보다 내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타니는 일본프로야구 시절 전형적인 슬로 스타터였다. 시범경기에선 전력을 다하지 않았다. 지금은 메이저리그 첫 해이고, 시범경기부터 뭔가를 보여줘야 할 상황이긴 하다. 모든 관심이 집중되고 있지만 오타니는 자신의 페이스대로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 축구
  • 농구
  • 기타
주급 도둑이 된 산체스, 계속 부진하면 팔릴 수밖에
주급 도둑이 된 산체스, 계속 부진하면 팔릴 수밖에
알렉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고 연봉자다. 기본 주급만 38만1천 파운드(약 5억5820만원)다. 출전 보너스를 더하면 일주일에 7억원을...
5위 포항 승점 40점, 결국 상위스플릿 한 자리 남았다
5위 포항 승점 40점, 결국 상위스플릿 한 자리 남았다
상위스플릿으로 가는 열차에 빈 자리는 사실상 하나일까?`KEB 하나은행 K리그 2018`이 중반을 넘어 종반으로 가고 있다. 스플릿이 가동되는 33라운드까지 이제 4경기를 앞두고 ...
'메날두 시대 끝' 모드리치, FIFA 올해의 선수 등극
'메날두 시대 끝' 모드리치, FIFA 올해의 선수 등극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안 호날두가 양분하고 있던 시대가 끝났다. 루카 모드리치가 올해의 선수상을 차지한 것.국제축구연맹(FIFA)은 25일 오전 2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잉글랜...
브리트니 팔머, 수영복을 잡아당기는 '못된 손'
브리트니 팔머, 수영복을 잡아당기는 '못된 손'
UFC 옥타곤 걸 브리트니 팔머가 자신의 몸매를 과시했다.최근 브리트니 팔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게재된 사진 속 그는 입고 있는 수영복을 몸매가 드러나도...
'프로듀스48' 탈락한 타카하시 쥬리의 일본 화보
'프로듀스48' 탈락한 타카하시 쥬리의 일본 화보
'프로듀스48' 탈락자 타카하시 쥬리의 화보가 화제다.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프로듀스48'에에 나온 타카하시 쥬리 화보"라는 제목과 함께 타카하시가 일본에서 촬영한 화보 사진이...
김남희 아나운서, 싱가포르서 뽐낸 수영복 몸매
김남희 아나운서, 싱가포르서 뽐낸 수영복 몸매
김남희 아나운서의 몸매가 화제다.23일 김남희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미투어 싱가포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그는 핑크색 체크무늬 수영복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