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도 100% 빅매치 줄줄이…UFC 218도 뜨겁다
출처:UFC|2017-10-12
인쇄

아직 모든 대진이 발표된 것은 아니지만, UFC 218은 다른 정규대회에 비해 타이틀매치 수가 적을 전망이다. 맥스 할로웨이 대 프랭키 에드가의 페더급 경기가 유일한 타이틀매치가 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현재까지 발표된 핵심 대진 세 경기를 보고 있노라면 아쉬움보다 오히려 기대감이 앞선다. 타이틀의 유무를 떠나 경기 자체가 가진 흥미의 요소가 매우 크기 때문이다. 세 경기 전부 팬들이 원하는 순도 100%의 빅매치라고 할 수 있다.

메인이벤트를 장식하는 페더급 타이틀매치는 명분에 부합한 대진이다. 맥스 할로웨이가 조제 알도를 꺾어 챔피언이 됐고, 알도는 1위로 밀려난 뒤 아직 경기를 가지지 않고 있다. 당연히 2위 프랭키 에드가에게 타이틀 도전권이 돌아가는 게 순리다. 에드가는 지난해 알도에게 패한 뒤 2승을 쌓았다.

할로웨이는 첫 방어전부터 만만치 않은 상대를 만났고, 알도의 그늘에 가려 2인자로 있던 에드가는 페더급 챔피언에 오를 기회를 잡았다. 11연승의 파죽지세 행보를 달리고 있는 할로웨이와 에드가의 대결, 승부를 섣불리 예상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더 기대된다.

알리스타 오브레임 대 프란시스 은가누는 그야말로 헤비급에서 폭발력이 가장 뛰어난 신구 야수의 대결이라고 할 수 있다. 은가누는 원래 지난 9월 UFC 215에서 주니어 도스 산토스와 대결할 예정이었다가 경기 무산을 겪었는데, 팬들은 오브레임과의 대결을 더 기대한다. 보다 좋은 경기가 만들어진 셈이다.

누가 이겨도 유력한 타이틀 도전 후보가 된다. 오브레임은 지난해 타이틀전 패배 이후 마크 헌트와 파브리시오 베우둠을 눌러 다시 미오치치에게 바짝 다가간 상태다. 아직 톱5 선수와 붙지 못했던 4위 은가누 역시 오브레임이 1위인 만큼 승리할 경우 타이틀 직행도 바라볼 수 있는 상황이다. 

11일 발표된 에디 알바레즈 대 저스틴 게이치의 대결은 예고된 빅매치다. 두 선수는 TUF 26의 코치로 경쟁하는 중인데, 시즌이 끝난 뒤 코치가 맞붙는 게 TUF의 전통이기 때문이다.

정면 대결을 선호하는 두 선수의 대결로, 근래 보기 드문 화끈한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알바레즈의 명승부 제조 능력은 이미 충분히 검증됐고, 게이치는 알바레즈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다. 오로지 전진 밖에 모를 정도로 공격적이다. 지나치다고 말하는 이들도 있지만 아직까진 패배가 없다. 라이트급 4위와 5위의 경기, 승자는 타이틀에 바짝 다가설 수 있다.

한편 UFC 218은 12월 3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디트로이트에서 열린다. 추가 대진은 곧 발표될 예정이다.

  • 축구
  • 야구
  • 농구
'2위 확정' 부산, 남은 경기가 더 중요하다
'2위 확정' 부산, 남은 경기가 더 중요하다
부산 아이파크가 오는 22일 오후 3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FC안양을 상대로 KEB 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35라운드 원정 경기를 펼친다.부산은 지난 주말 펼쳐진 수원FC와의 원정 ...
에버턴 쿠만 감독 "리옹전 비매너 논란? 징계는 없다"
에버턴 쿠만 감독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에버턴이 신사답지 못한 행동으로 징계를 받을 위험에 놓였다.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10월 20일(이하 한국 시간) 유로파리그 E조 조별 라운드...
히딩크, EPL 레스터 시티 감독 후보
히딩크, EPL 레스터 시티 감독 후보
히딩크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감독 물망에 오른다는 유력외신 보도가 나왔다.뉴스통신사 AFP는 19일(현지시간) “거스 히딩크(71·네덜란드)가 카를로 안첼로티(58·이탈...
"이쁜 척도 세.젤.예" 수지, 꽃받침 포즈
수지가 여유를 즐기는 모습을 공개했다.수지는 2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손님이 없는 한적한 카페의 의자에 앉아서 통화하는 모습이다.수지는 통화에 열중하던 중...
김보라, 몽환+파격美 실화…상상 그 이상 [화보]
김보라, 몽환+파격美 실화…상상 그 이상 [화보]
플레이보이 코리아가 11월호 플레이메이트 ‘김보라’의 파격적이고 섹시한 화보를 공개했다.11월호 플레이메이트가 된 김보라는 이번 화보에서 관능적이고 몽환적인 매력이 가득한 눈빛으로...
임수향 "절친 신세경·강민경과 연애부터 평범한 얘기 다 나눠"
임수향
KBS1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서 순경으로 열연 중인 배우 임수향이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 11월 호 화보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유러피안 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