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괴물 수아레스, 120경기 만에 '100호골 달성'
출처:스포탈코리아|2017-01-12
인쇄

괴물이라는 수식어도 부족할지 모르겠다. 루이스 수아레스가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120경기 만에 100호골을 달성했다.

바르사는 12일(한국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2016/2017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16강 2차전에서 아틀레틱 빌바오를 3-1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바르사는 1차전 1-2 패배를 극복하고 합계 4-3을 기록하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수아레스가 8강행의 발판을 마련했다. 수아레스는 0-0 팽팽하게 맞서던 전반 36분 네이마르의 패스를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승부의 균형을 깼다. 흐름을 끌어올린 바르사는 이후 네이마르, 리오넬 메시가 연속골을 터트리며 오랜만에 ‘행복셀로나‘로 돌아갔다.

이날 수아레스의 득점은 개인적으로도 의미가 깊었다. 바르사 입단 후 기록한 100호골이었다. 수아레스는 바르사 입단 시즌이었던 2014/2015시즌 43경기에 나서 25골을 쏘아올렸다. 이는 예열에 불과했다. 지난 시즌에는 53경기에서 59골을 넣으며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No.9으로 자리매김했다. 수아레스라는 마지막 퍼즐을 찾은 바르사는 지난 시즌 5관왕의 대업을 이뤄냈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수아레스가 불과 120경기 만에 100호골을 달성했다는 점이다. 경기당 평균 0.83골의 놀라운 흐름이다. 이는 구단 역대 3번째로 빠른 기록이다. 전설 마리아노 마르틴과 쿠발라가 각각 99경기와 103경기 만에 100호골을 달성한 바 있다. 바르사 유스 출신으로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온 리오넬 메시는 188경기 만에 100호골 고지를 밟았다.

수아레스는 100호골에 대해 "행복하다"면서도 "중요한 것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는 것이다. 우리 수준의 경기력을 선보여 기쁘다"고 말하며 개인적인 기록보다는 팀 승리를 우선시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OAK, ‘개막전 선발투수’ 그레이브먼 AAA 강등
안덕수 감독 “박지수, WNBA 성공 가능성 있다”
오클랜드가 그레이브먼을 트리플A로 보냈다.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은 4월 27일(한국시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가 우완 켄달 그레이브먼을 트리플A로 보냈다"고 전했다.오클랜...
강정호 피츠버그 복귀 향한 현지의 엇갈린 시선
커리, PO 2라운드 1차전서 돌아올 가능성↑
사면초가에 직면했던 강정호(31)가 극적으로 미국 취업 비자를 발급받았다. 조만간 피츠버그에 합류할 예정인 가운데 그의 복귀를 바라보는 현지의 시선은 크게 엇갈렸다.27일(한국시간...
'마운드 불안' NC, '난세 영웅' 등장의 어두운 이면
'KCC-SK-현대모비스 압축' 라틀리프 영입전 이해득실?
마운드의 불안정성. NC 다이노스의 팀 컬러와는 어울리지 않는 말이다. 하지만 현재 NC의 투수진이 처한 현실이기도 하다. 이따금씩 '난세 영웅'이 등장하기도 하지만, 결국 NC의...
안젤라 박, 출산 2년 만에 근육질 몸매
`김인석 아내` 안젤라 박, 출산 2년 만에 근육질 몸매
개그맨 김인석의 아내 안젤라 박이 출산 2년 만에 보디빌딩 대회에서 입상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안젤라 박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와...끝났다!! 처음이자 마지막 피트...
수빈, 잘록한 허리+쭉 뻗은 각선미 '완벽 수영복 핏'
수빈, 잘록한 허리+쭉 뻗은 각선미 '완벽 수영복 핏'
그룹 달샤벳의 수빈이 래쉬가드를 입고 각선미를 자랑했다.수빈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수빈은 화려한 패턴의 래쉬가드와 함께 레드빛 수영복을 ...
오윤아, 싱글맘의 삶 “매 순간 아이가 힘이 된다”
오윤아, 싱글맘의 삶 “매 순간 아이가 힘이 된다” [화보]
배우 오윤아가 데님과 란제리를 콜라보한 파격 화보를 공개했다.오윤아는 최근 우먼센스 5월호 표지 모델로 발탁돼 촬영을 진행했다. 데님과 란제리의 파격 콜라보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