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공을 세우고 싶다
출처:중앙일보 |2017-01-11
인쇄

“돈 때문에 (한국) 귀화를 원하는 게 아니다.”

리카르도 라틀리프(28·미국)는 ‘진심’을 강조하고 또 강조했다. 프로농구 서울 삼성의 외국인 선수 라틀리프의 귀화 문제는 새해 초 한국 농구계의 최대 관심사다. 그는 새해 첫날 KCC와의 원정경기가 끝난 뒤 “한국 여권을 갖고 싶다”고 돌발 발언을 했다. 귀화 후 태극마크를 달고 국가대표 선수로 뛰고 싶다는 뜻이었다. 농구계는 일단 환영하는 분위기다. 한국 농구는 힘과 높이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해 국제무대에서 변방으로 밀려난지 오래다. 센터 라틀리프의 귀화 의사가 반가울 수밖에 없다.





라틀리프는 2011년 미국 미주리대를 졸업한 뒤 한국으로 건너와 5시즌째 뛰고 있다. 2012년부터 세 시즌 연속 울산 모비스의 우승에 힘을 보탰다. 라틀리프는 10일 SK와의 경기에서 32점, 16리바운드를 기록하며 94-90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은 홈경기 13연승을 달렸다. 라틀리프는 올 시즌 평균 23점, 1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을 1위(21승7패)에 올려놓고 있다.
왜 그는 태극마크를 달고 싶은 걸까. 라틀리프의 속내가 궁금했다. 9일 훈련장이 있는 경기도 용인에서 라틀리프를 만났다. 흥이 넘치는 대개의 외국인 선수와 달리 라틀리프는 진중했다. 그는 “프로 생활을 시작한 한국은 제2의 고향이다. 지난 5년간 미국에 머문 건 해마다 두 달 정도 밖에 안된다”고 말했다. 어른을 공경하는 문화와 총기사고 안전지대라는 점도 한국의 매력으로 꼽았다.

무엇보다 가족, 특히 딸이 귀화를 결심한 중요한 이유다. 그는 “2015년 수원에서 태어난 딸(레아)이 자신을 한국인으로 생각한다. 미국인을 보면 수줍어하면서도 한국인들 품에는 잘 안긴다. 레아가 한국 유치원을 다니고 한국어를 배웠으면 한다”고 말했다. 라틀리프는 영어 인터뷰 도중 서툴지만 한국말로 “내 이름은 라틀리프입니다” “형님” “괜찮아” “배고파”라고 말했다.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게 한국을 대표해 나간 국제대회 경험이다. 라틀리프는 모비스에서 뛰던 2014년 대만에서 열린 윌리엄 존스컵에 한국을 대표해 출전,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당시 라틀리프의 활약으로 일본대표팀에 승리하자 한국팬들이 그의 SNS에 ‘한·일전을 이겨줘서 감사하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그 때 ‘내가 한국대표구나’라고 느꼈고, ‘한국을 위해 뛰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재학(54) 모비스 감독은 “당시 우승 보너스가 있는 것도 아니었는데도 라틀리프는 정말 열심히 뛰었다”고 기억했다.



그럼에도 일각에선 “돈 때문에 귀화를 원하는 게 아니냐”며 라틀리프의 진정성에 의구심을 표한다. 프로농구연맹 규정에 따라 라틀리프는 현재 월급 3만3000달러(3900만원)를 받는다. 연봉으로 따지면 시즌이 이어지는 7개월간 2억7300만원이다. 만약 귀화해 국내선수가 된다면 8억~10억원의 연봉은 충분히 받을 만하다. 라틀리프는 이에 대해 “돈을 원했다면 3년 전 대만 측의 귀화 제의를 받아들였을 것이다. 그 후에도 다른 나라에서 귀화 요청이 왔지만 한국이 좋아서 고사했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농구는 1996년 애틀랜타 대회를 끝으로 올림픽 본선에 나가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아시아 챌린지에선 이란에 연거푸 30점 이상 차로 졌다. 김종규(2m7㎝·LG)·이승현(1m97㎝·오리온) 등은 이란의 장신 센터 하메드 하다디(2m18㎝)에게 역부족이었다. 게다가 대부분의 아시아 국가들은 귀화를 통해 전력을 강화하는 추세다. 이상민(45) 삼성 감독은 “라틀리프(1m99㎝)가 아주 큰 편은 아니지만 몸싸움에 능하다. 육상 선수 출신이라 스피드도 빠르다. 귀화할 경우 7~8년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체육분야 우수인재의 경우 2010년부터 특별귀화를 통한 한국 국적 취득이 가능하다. 특별귀화는 대한체육회 심의와 법무부 승인을 거쳐야 하는데 법무부가 정한 7가지 조건 중 3가지 이상을 충족하면 된다. 라틀리프의 경우 ‘자기 분야에서 성과’ ‘국내외 수상경력’ ‘1인당 국민소득 대비 높은 연봉’의 조건을 충족한다.

라틀리프의 귀화를 반대하는 이도 있다. 김태환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라틀리프가 귀화하게 되면 그의 소속팀은 사실상 외국인 선수를 3명 보유하는 셈이다. 그렇게 되면 팀간의 전력 차가 커지게 된다. 귀화 도미노 현상도 우려된다. 찰스 로드(33·모비스)나 애런 헤인즈(36·오리온)도 귀화의사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라틀리프는 인터뷰 말미에 이 말을 꼭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귀화 추진을 응원해주는 한국인들에게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 (귀화를) 반대하는 한국인들에게는 ‘돈 때문이 아니다’ ‘외국인 선수 3명이 뛰는 수퍼팀을 만들려는 게 아니다’라는 얘기를 꼭 전하고 싶다. 난 그저 한국이 좋고,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서 한국이 좋은 성적을 올리는데 보탬이 되고 싶을 뿐이다.”

  • 축구
  • 야구
  • 기타
러시아 월드컵 명단 발표 장소는 서울시청 다목적홀
러시아 월드컵 명단 발표 장소는 서울시청 다목적홀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설 축구 태극전사 명단을 발표할 시간과 장소가 정해졌다.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3일 "오는 5월 14일 대표팀 소집 명단 발표는 오전 10시 서울시청(서...
‘또’ 라 리가 마주친 뮌헨, 이번엔 하인케스가 있다
‘또’ 라 리가 마주친 뮌헨, 이번엔 하인케스가 있다
바이에른 뮌헨은 2012-2013 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빅 이어를 들어 올렸다. 그러나 이후 네 시즌 간 4강 혹은 8강에서 연거푸 탈락했다. 매번 라 리가 클럽을 만...
[UCL 썰] 로마전 앞둔 살라, “올해의 선수상 보다 UCL 우승”
[UCL 썰] 로마전 앞둔 살라, “올해의 선수상 보다 UCL 우승”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 보다 중요한 건 없었다.리버풀은 25일 오전 3시45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AS로마와 2...
효린 "내게 없는 것 가진 아이유와 컬래버 원해"
효린
두 번째 싱글로 돌아온 가수 효린의 화보가 공개됐다.패션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Allure Korea)'는 5월호를 통해 효린의 새로운 매력을 접할 수 있는 화보 컷을 공개했다....
자이언트핑크 “말주변 없는 육지담, 오해·와전 걱정돼”
[화보] 자이언트핑크 “말주변 없는 육지담, 오해·와전 걱정돼”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뛰어난 실력을 갖춘 래퍼로 우뚝 선 자이언트핑크. 치열한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탄탄한 내공은 다진 자이언트핑크와 bnt가 만나 ...
김아중, 아무나 못하는 흰 바지에 흰티..'아주 그냥 시원한 몸매'
김아중, 아무나 못하는 흰 바지에 흰티..'아주 그냥 시원한 몸매'
김아중이 멋스러운 썸머 화보로 근황을 전했다.배우 김아중이 패션 브랜드의 2018 Summer 화보를 통해 동안 미모를 뽐냈다.실제로도 각별한 사이로 알려져 있는 김아중과 한혜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