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공을 세우고 싶다
출처:중앙일보 |2017-01-11
인쇄

“돈 때문에 (한국) 귀화를 원하는 게 아니다.”

리카르도 라틀리프(28·미국)는 ‘진심’을 강조하고 또 강조했다. 프로농구 서울 삼성의 외국인 선수 라틀리프의 귀화 문제는 새해 초 한국 농구계의 최대 관심사다. 그는 새해 첫날 KCC와의 원정경기가 끝난 뒤 “한국 여권을 갖고 싶다”고 돌발 발언을 했다. 귀화 후 태극마크를 달고 국가대표 선수로 뛰고 싶다는 뜻이었다. 농구계는 일단 환영하는 분위기다. 한국 농구는 힘과 높이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해 국제무대에서 변방으로 밀려난지 오래다. 센터 라틀리프의 귀화 의사가 반가울 수밖에 없다.





라틀리프는 2011년 미국 미주리대를 졸업한 뒤 한국으로 건너와 5시즌째 뛰고 있다. 2012년부터 세 시즌 연속 울산 모비스의 우승에 힘을 보탰다. 라틀리프는 10일 SK와의 경기에서 32점, 16리바운드를 기록하며 94-90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은 홈경기 13연승을 달렸다. 라틀리프는 올 시즌 평균 23점, 1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을 1위(21승7패)에 올려놓고 있다.
왜 그는 태극마크를 달고 싶은 걸까. 라틀리프의 속내가 궁금했다. 9일 훈련장이 있는 경기도 용인에서 라틀리프를 만났다. 흥이 넘치는 대개의 외국인 선수와 달리 라틀리프는 진중했다. 그는 “프로 생활을 시작한 한국은 제2의 고향이다. 지난 5년간 미국에 머문 건 해마다 두 달 정도 밖에 안된다”고 말했다. 어른을 공경하는 문화와 총기사고 안전지대라는 점도 한국의 매력으로 꼽았다.

무엇보다 가족, 특히 딸이 귀화를 결심한 중요한 이유다. 그는 “2015년 수원에서 태어난 딸(레아)이 자신을 한국인으로 생각한다. 미국인을 보면 수줍어하면서도 한국인들 품에는 잘 안긴다. 레아가 한국 유치원을 다니고 한국어를 배웠으면 한다”고 말했다. 라틀리프는 영어 인터뷰 도중 서툴지만 한국말로 “내 이름은 라틀리프입니다” “형님” “괜찮아” “배고파”라고 말했다.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게 한국을 대표해 나간 국제대회 경험이다. 라틀리프는 모비스에서 뛰던 2014년 대만에서 열린 윌리엄 존스컵에 한국을 대표해 출전,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당시 라틀리프의 활약으로 일본대표팀에 승리하자 한국팬들이 그의 SNS에 ‘한·일전을 이겨줘서 감사하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그 때 ‘내가 한국대표구나’라고 느꼈고, ‘한국을 위해 뛰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재학(54) 모비스 감독은 “당시 우승 보너스가 있는 것도 아니었는데도 라틀리프는 정말 열심히 뛰었다”고 기억했다.



그럼에도 일각에선 “돈 때문에 귀화를 원하는 게 아니냐”며 라틀리프의 진정성에 의구심을 표한다. 프로농구연맹 규정에 따라 라틀리프는 현재 월급 3만3000달러(3900만원)를 받는다. 연봉으로 따지면 시즌이 이어지는 7개월간 2억7300만원이다. 만약 귀화해 국내선수가 된다면 8억~10억원의 연봉은 충분히 받을 만하다. 라틀리프는 이에 대해 “돈을 원했다면 3년 전 대만 측의 귀화 제의를 받아들였을 것이다. 그 후에도 다른 나라에서 귀화 요청이 왔지만 한국이 좋아서 고사했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농구는 1996년 애틀랜타 대회를 끝으로 올림픽 본선에 나가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아시아 챌린지에선 이란에 연거푸 30점 이상 차로 졌다. 김종규(2m7㎝·LG)·이승현(1m97㎝·오리온) 등은 이란의 장신 센터 하메드 하다디(2m18㎝)에게 역부족이었다. 게다가 대부분의 아시아 국가들은 귀화를 통해 전력을 강화하는 추세다. 이상민(45) 삼성 감독은 “라틀리프(1m99㎝)가 아주 큰 편은 아니지만 몸싸움에 능하다. 육상 선수 출신이라 스피드도 빠르다. 귀화할 경우 7~8년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체육분야 우수인재의 경우 2010년부터 특별귀화를 통한 한국 국적 취득이 가능하다. 특별귀화는 대한체육회 심의와 법무부 승인을 거쳐야 하는데 법무부가 정한 7가지 조건 중 3가지 이상을 충족하면 된다. 라틀리프의 경우 ‘자기 분야에서 성과’ ‘국내외 수상경력’ ‘1인당 국민소득 대비 높은 연봉’의 조건을 충족한다.

라틀리프의 귀화를 반대하는 이도 있다. 김태환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라틀리프가 귀화하게 되면 그의 소속팀은 사실상 외국인 선수를 3명 보유하는 셈이다. 그렇게 되면 팀간의 전력 차가 커지게 된다. 귀화 도미노 현상도 우려된다. 찰스 로드(33·모비스)나 애런 헤인즈(36·오리온)도 귀화의사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라틀리프는 인터뷰 말미에 이 말을 꼭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귀화 추진을 응원해주는 한국인들에게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 (귀화를) 반대하는 한국인들에게는 ‘돈 때문이 아니다’ ‘외국인 선수 3명이 뛰는 수퍼팀을 만들려는 게 아니다’라는 얘기를 꼭 전하고 싶다. 난 그저 한국이 좋고,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서 한국이 좋은 성적을 올리는데 보탬이 되고 싶을 뿐이다.”

  • 축구
  • 야구
  • 기타
“흥민아 울지마, 최선을 다했잖니”…문 대통령 라커룸 찾아 위로
“흥민아 울지마, 최선을 다했잖니”…문 대통령 라커룸 찾아 위로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가 끝난후 라커룸을 찾아 욕하기가 미안할 정도로 죽을 힘을 다해 뛴 우리 대표팀 선수들을 위로했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로스...
[WC S코어북] '크로스 극적 결승골' 독일, 스웨덴에 2-1 승…韓 16강 가능성 잔존
[WC S코어북] '크로스 극적 결승골' 독일, 스웨덴에 2-1 승…韓 16강 가능성 잔존
독일, 그리고 한국이 벼랑 끝에서 살아 돌아왔다.독일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 위치한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
[WC 현장리뷰] '손흥민 만회골' 한국, 멕시코에 1-2 석패..16강 사실상 좌절
[WC 현장리뷰] '손흥민 만회골' 한국, 멕시코에 1-2 석패..16강 사실상 좌절
한국이 1차전에 이어 또다시 페널티킥으로 골을 헌납하면서 멕시코에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은 24일 오전 0시(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
김준희, 워너비 몸매 자랑 '혹독한 관리 결과'
김준희, 워너비 몸매 자랑 '혹독한 관리 결과'
방송인 김준희가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김준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원피스를 입은 김준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리조트로 보...
강민경, 타이트한 운동복으로 뽐낸 '무결점 S라인'
강민경, 타이트한 운동복으로 뽐낸 '무결점 S라인'
그룹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이 완벽한 'S라인'을 과시했다. 강민경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맛있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스튜디오에서...
'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원숭이가 옷 벗겨 당황"
'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가 여행 중 겪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황하나는 22일 인스타그램에 발리 여행 중인 근황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황하나는 귀여운 원숭이와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