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미녀 축구선수’ 알렉스 모건, 프랑스 리옹 이적
출처:뉴스엔|2017-01-09
인쇄

 

미국을 대표하는 축구 스타 알렉스 모건이 올림피크 리옹 유니폼을 입었다.

프랑스 올림피크 리옹은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알렉스 모건이 올림피크 리옹 위민 팀과 함께 프랑스와 유럽 대륙을 정복하기 위해 나섰다"고 영입을 발표했다.

모건은 여자축구계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다. 1989년생으로 27세인 모건은 이미 올림픽(2012년)과 월드컵(2015년) 정상을 밟아봤다. A매치 통산 기록은 120경기 73골이다. 실력은 물론 빼어난 미모로도 유명하다. 축구선수 외적으로도 모건은 정치경제학 학위를 취득했고 동화 작가, 유니페스 앰배서더 등을 병행하는 팔방미인이다.

올랜도 프라이드 소속인 모건은 6개월 임대 신분으로 리옹에 입단했다. 향후 계약을 1년 더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이 있다.

모건은 "지구상 최고의 선수를 다수 보유한 올림피크 리옹의 높은 수준은 세계적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 야구
  • 농구
  • 기타
'허리가 중요한데…' 삼성 마운드 중간이 흔들린다
또 한 번 DB를 이끌어갈 캡틴 김태홍
삼성 라이온즈 마운드의 허리가 2경기 연속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버티지 못했다.삼성은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두산과 경기에서...
류중일 LG 감독 넋두리 "레일리, 왜 우리만 만나면..."
'한국 데려오려면 돈 더 줘야' KBL, 외인선발 딜레마
23일 잠실구장.뜨거운 햇살 속에 롯데 자이언츠 훈련에 매진하는 선수들을 지켜보던 LG 트윈스의 류중일 감독이 불쑥 한 마디 내뱉었다. "왜 레일리 공을 못치지? 다른 팀도 마찬가...
강정호, 트리플A 3경기 연속 결장..최지만은 세 번 출루
'예상 그대로' 디안드레 에이튼, 전체 1순위로 피닉스 지명
왼쪽 손목 부상을 당한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3경기 연속 결장했다. 피츠버그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에 속한 강정호는 23일(이하 한국...
김준희, 워너비 몸매 자랑 '혹독한 관리 결과'
김준희, 워너비 몸매 자랑 '혹독한 관리 결과'
방송인 김준희가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김준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원피스를 입은 김준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리조트로 보...
강민경, 타이트한 운동복으로 뽐낸 '무결점 S라인'
강민경, 타이트한 운동복으로 뽐낸 '무결점 S라인'
그룹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이 완벽한 'S라인'을 과시했다. 강민경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맛있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스튜디오에서...
'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원숭이가 옷 벗겨 당황"
'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가 여행 중 겪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황하나는 22일 인스타그램에 발리 여행 중인 근황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황하나는 귀여운 원숭이와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