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무리뉴, “래쉬포드 끝까지 맨유서 뛰면 새 기록 이룰 것”
출처:스포탈코리아|2017-01-09
인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주제 무리뉴 감독이 공격수 마커스 래쉬포드(19)의 새로운 기록 가능성에 긍정적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 8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래쉬포드는 이제 19세다. 만약 그가 맨유에서 끝까지 뛴다면 아마도 많은 걸 해낼 것이다”라며 맨유의 새로운 에이스로 점 찍으며, 새로운 기록 달성 가능성도 높였다.

그의 이런 발언은 루니의 구단 역사상 최다 골인 249호 골 달성 때문이다. 루니는 지난 7일(한국시간) 2016/2017 잉글랜드 FA컵 3라운드(64강) 레딩과의 홈경기서 골을 넣어 대 기록 달성에 성공했다. 무리뉴 감독은 “그러나 루니는 많은 골을 넣었다”라며 쉽지 않은 도전임을 강조했다.

래쉬포드는 지난 2016년 초 본격적으로 프로에 데뷔했고, 통산 47경기 15골 4도움을 기록했다. 올 시즌 현재 컵 대회를 포함해 25경기 6골 2도움을 달성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밀워키 최지만, 시범경기 개막전 교체 출전…1안타 1볼넷
FIBA “귀화스타 라틀리프 가세한 한국, 자신감 얻어”
밀워키 브루어스의 최지만(27)이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안타를 신고했다.최지만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메리베일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메이저리그 시...
"로사리오 성공? 韓 투수력 낮았다" 前 한화 인스트럭터
美대학농구, 역대최악의 부패스캔들로 곤혹
성공을 속단하긴 이르다. 일본 진출 첫 해 스프링캠프부터 거센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거포' 윌린 로사리오(29·한신 타이거즈)를 두고 하는 말이다.일본 '석간후지'는 지난 23일...
마지막 FA 이우민 결국 은퇴 선택, 지도자 도전
여전히 재활 중인 레지 잭슨, 복귀 초읽기!
마지막 남은 FA 이우민이 결국 은퇴를 선택했다.이우민은 24일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서 "이제 선수로서의 길은 포기하려한다. 마지막까지 애 써봤지만 길을 찾을 수 없었다. 앞으로는...
김도연 "'리틀 전지현' 수식어, 뭔가 죄송한 마음"[화보]
김도연
미니앨범 <럭키>로 컴백한 위키미키 김도연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더스타> 매거진 3월호 커버를 장식한 김도연은 다가오는 화이트데이의 사랑스러운 여자친구로 변신했다. 공개된 사진...
'황찬성과 열애설' 류옌, 세월 역행하는 근황 눈길
'황찬성과 열애설' 류옌, 세월 역행하는 근황 눈길
그룹 2PM 멤버 황찬성과 중국판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커플로 호흡을 맞췄던 류옌의 근황이 화제다.최근 류옌은 웨이보를 통해 더욱 어려진 미모를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업그레이드...
한지민, '아는와이프' 출연 확정…3년만의 안방극장 복귀
한지민, '아는와이프' 출연 확정…3년만의 안방극장 복귀
한지민이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 출연을 확정했다. 3년만의 안방극장 복귀다.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tvN '아는 와이프(극본 양희승, 연출 이상엽)'는 한번의 선택으로 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