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무리뉴, “래쉬포드 끝까지 맨유서 뛰면 새 기록 이룰 것”
출처:스포탈코리아|2017-01-09
인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주제 무리뉴 감독이 공격수 마커스 래쉬포드(19)의 새로운 기록 가능성에 긍정적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 8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래쉬포드는 이제 19세다. 만약 그가 맨유에서 끝까지 뛴다면 아마도 많은 걸 해낼 것이다”라며 맨유의 새로운 에이스로 점 찍으며, 새로운 기록 달성 가능성도 높였다.

그의 이런 발언은 루니의 구단 역사상 최다 골인 249호 골 달성 때문이다. 루니는 지난 7일(한국시간) 2016/2017 잉글랜드 FA컵 3라운드(64강) 레딩과의 홈경기서 골을 넣어 대 기록 달성에 성공했다. 무리뉴 감독은 “그러나 루니는 많은 골을 넣었다”라며 쉽지 않은 도전임을 강조했다.

래쉬포드는 지난 2016년 초 본격적으로 프로에 데뷔했고, 통산 47경기 15골 4도움을 기록했다. 올 시즌 현재 컵 대회를 포함해 25경기 6골 2도움을 달성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허리가 중요한데…' 삼성 마운드 중간이 흔들린다
또 한 번 DB를 이끌어갈 캡틴 김태홍
삼성 라이온즈 마운드의 허리가 2경기 연속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버티지 못했다.삼성은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두산과 경기에서...
류중일 LG 감독 넋두리 "레일리, 왜 우리만 만나면..."
'한국 데려오려면 돈 더 줘야' KBL, 외인선발 딜레마
23일 잠실구장.뜨거운 햇살 속에 롯데 자이언츠 훈련에 매진하는 선수들을 지켜보던 LG 트윈스의 류중일 감독이 불쑥 한 마디 내뱉었다. "왜 레일리 공을 못치지? 다른 팀도 마찬가...
강정호, 트리플A 3경기 연속 결장..최지만은 세 번 출루
'예상 그대로' 디안드레 에이튼, 전체 1순위로 피닉스 지명
왼쪽 손목 부상을 당한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3경기 연속 결장했다. 피츠버그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에 속한 강정호는 23일(이하 한국...
김준희, 워너비 몸매 자랑 '혹독한 관리 결과'
김준희, 워너비 몸매 자랑 '혹독한 관리 결과'
방송인 김준희가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김준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원피스를 입은 김준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리조트로 보...
강민경, 타이트한 운동복으로 뽐낸 '무결점 S라인'
강민경, 타이트한 운동복으로 뽐낸 '무결점 S라인'
그룹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이 완벽한 'S라인'을 과시했다. 강민경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맛있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스튜디오에서...
'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원숭이가 옷 벗겨 당황"
'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가 여행 중 겪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황하나는 22일 인스타그램에 발리 여행 중인 근황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황하나는 귀여운 원숭이와 장...